UPDATE : 2018.12.14 금 10:48
상단여백
HOME 라이프 문화
돌아온 ‘립버블’ 슈퍼신인아이돌 탄생 예고1년 6개월간의 공백 딛고 컴백, 새 멤버 합류로 더 강력해진 케미 기대

 

걸그룹 립버블이 올 가을 음원차트를 접수하겠다는 야심찬 포부를 담고 돌아왔다.

립버블이 지난 9월 7일 오후 6시 두 번째 디지털 싱글 ‘옐로핑크(YELLOW PINK)’의 음원 및 뮤직비디오를 발매하며 1년 6개월 만에 신곡 ‘옐로핑크’로 컴백했다.

신곡 ‘옐로핑크(YELLOW PINK)’는 따듯한 사랑이 찾아온 7명의 소녀들의 사랑을 표현한 신나는 감성 댄스곡으로 인트로의 시원한 신스사이저와 귀에 꽂히는 리드사운드, 전체적인 러블리함을 이끌어 나가는 편곡이 단연 돋보인다.

특히 ‘옐로옐로 핑크’의 반복되는 가사와 멜로디는 중독성을 선사하며 누구라도 한 번 들으면 흥얼흥얼 쉽게 따라 부를 수 있다. 여기에 신나는 메인 기타 리프와 몸을 들썩들썩하게 만드는 베이스가 곡의 분위기를 한층 살려준다.

거대 판다 인형이 등장하는 옐로핑크의 뮤직비디오 역시 시선을 모은다. 판다와 함께 립버블 일곱 멤버가 보여줄 귀여운 케미스토리가 옐로핑크 뮤직비디오의 관전 포인트.

멤버 미래는 뮤직비디오 비하인드를 소개하며 “뮤직비디오에 등장하는 판다가 매니저님이시다. 날씨가 더운데 매니저님이 고생 많이 하셨다. 앞으로 우리가 더 잘 해야 한다. 힘내셨으면 좋겠다”라고 매니저에 대한 감사 인사를 전했다.

립버블은 이번 앨범을 앞두고 4인조에 7인조로 팀을 재편하는 등 새로운 출발을 알렸다. 음원 공개 직전 가진 쇼케이스에서도 새로운 얼굴들이 단연 눈에 띄었는데, 그 주인공은 위니, 엘라, 리아.

기존 멤버 은별, 서린, 한비, 미래를 비롯해 실력과 빼어난 비주얼을 지닌 새 멤버 위니, 엘라, 리아의 합류로 더 완벽한 팀워크를 기대할 수 있게 된 '립버블'

이에 새 멤버로 합류하게 된 위니는 “아이돌이라는 꿈을 립버블에서 이룰 수 있어 영광”이라며 엘라와 리아 역시 “꿈꿔왔던 무대를 립버블에서 펼칠 수 있어서 좋은 기회라고 생각 한다”고 데뷔소감을 전했다.

립버블의 이번 활동 목표는 팀의 대중화다. 음악프로그램은 물론이고 다양한 예능프로그램과 연기활동 등을 통해 립버블이라는 팀의 이름을 대중들에게 자주 노출시켜 확실하게 눈도장을 찍겠다는 각오. 이에 대해 엘라는 “신인식당이라는 프로그램을 처음 촬영해 봤다. 아쉽게도 그 프로그램에 우리 그룹의 매력을 전부 다 보여주지 못한 거 같다. 기회가 된다며 아이돌룸

프로그램에 출연해 다양한 끼를 발산하고 싶다”며 앞으로 왕성한 활동을 통해 팬들과 만날 기회를 꾸준히 마련하겠다고 이야기했다. 나머지 멤버들 역시 뮤지컬, 남자 아이돌그룹 커버 댄스, 삼행시 등 다양한 개인기와 끼를 공개하며 예능감을 선보였다.

더불어 립버블은 차세대 ‘한류돌’의 기세를 이어 나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립버블은 그러한 일환으로 오는 9월 30일 일본 아사쿠마 유메마치 극장에서 열리는 ‘K-FAN Present K-FAN 2018 SUMMER GIRLS FES IN JAPAN’에 출연할 예정. 이 날 공연은 1일 2회 공연으로 진행되며 K-POP 팬들을 위한 서머 페스티벌로 기획됐다. 립버블은 이번 페스티벌과 더불어 본격적인 일본 활동에 앞선 쇼케이스를 함께할 계획으로 차세대 한류 스타로의 가능성을 시험하는 무대에서 멋진 활약을 펼치길 기대해본다.

 

 

박희남  1025ksbb@hanmail.net

<저작권자 © 이코노미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희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