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4.16 화 11:15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일반
'제2차 북미정상회담' 사실상 결렬

'제2차 북미정상회담'의 '합의문 서명식'이 무산됨으로써 사실상 이번 회담은 결렬된 것으로 평가된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2월28일 오후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호텔에서 합의문 서명없이 각각 숙소로 복귀했다. 이 때문에 양정상이 함께할 오찬도 취소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제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합의점을 도출하지 못한 것에 대해 "제재가 쟁점이었다"며 "북한에서는 완전한 제재완화를 요구했지만 완전 비핵화에 대한 부분이 해결되지 않아 그러지 못했다"고 밝혔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상당히 많은 부분에서 비핵화 의지가 있었지만 완전하게 제재를 완화할 준비는 안 돼 있었다"며 "북한이 제재완화를 원했지만 우리가 원했던 것을 주지 못했다. 때문에 현재 제재가 유지되고 있다. 제재가 하나도 해제되거나 완화된 것이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협상 테이블에서 물러섰을 때 분위기는 어땠는지'라는 기자의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협상 테이블을 박차고 나선 것이 아니다. 굉장히 우호적인 분위기에서 악수하고 하는 그런 분위기였다"고 답했다. 

 

끝으로 마이크 폼페이오 장관은 "저희뿐 아니라 북한 협상팀 역시 앞으로 큰 진전 위해 노력했다. 특히 싱가포르 합의 진전 위해 노력했고 실제 많은 진전이 이뤄졌지만 합의는 도출하지 못했다"며 "저는 더 많은 것을 요구했고 김 위원장은 준비가 돼 있지 않았다. 시간이 오래 걸릴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신현희 기자  bb-75@hanmail.net

<저작권자 © 이코노미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현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