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4.16 화 11:15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일반
'사과할 마지막 기회' 앞에 선 전두환 전 대통령
발포명령 부인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거 왜 이래"라며 법정으로 들어가는 전두환 전 대통령. 뒤쪽으로 이순자 여사의 모습이 보인다.

5.18 민주화운동 희생자 명예를 훼손한 혐의(사자명예훼손)로 기소된 전두환(88) 전 대통령이 3월11일 재판을 받기 위해 광주지방법원에 도착했다.

전 씨는 이날 오전 8시32분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에서 출발해 낮 12시34분 광주지법 법정동에 도착했다.

전씨는 차에서 내려 부축을 받지 않고 스스로 이동했다. 신뢰관계인으로 동행한 부인 이순자 여사도 전 씨 바로 뒤에서 따랐다.

전 씨는 광주시민들에게 사과할 생각이 없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았다.

그러나 다른 취재진이 손을 뻗어 “발포 명령 부인하십니까”라고 질문하는 과정에서 “이거 왜 이래”라고 말하고는 법정에 들어갔다.

전 씨의 재판은 이날 오후 2시30분 광주지법 201호 형사대법정에서 형사8단독 장동혁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다.

신현희 기자  bb-75@hanmail.net

<저작권자 © 이코노미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현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