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4.16 화 11:15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일반
승리 사건 연루된 윤 총경, 함께 골프 즐겨

가수 승리(이승현·29)와 동업자 유 모 유리홀딩스 대표(34) 등의 ‘뒷배’로 의심을 받고 있는 ‘경찰총장’ 윤모 총경(49)이 2017~2018년 유 대표, 승리 등과 연락을 주고받고 골프를 했던 것으로 경찰이 파악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윤 총경은 강남경찰서 생활안전과장(경정)으로 재직하다 총경으로 승진한 직후인 2016년 초 사업가 지인의 소개로 유 대표를 처음 만났다. 윤 총경은 승리 측과 꾸준히 친분을 유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2017년과 2018년에도 유 대표, 승리 등과 수차례 식사나 골프 회동을 했던 것으로 파악됐다”며 “향후 해당 골프장 압수수색 등을 거쳐 뇌물이나 ‘김영란법’ 위반 여부 등을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 2016년 7월 승리와 유리홀딩스 유모 대표가 함께 세운 술집 ‘몽키뮤지엄’이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고발당했을 때, 윤 총경이 경찰에 사건 수사 상황을 문의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당시 윤 총경은 자신이 생활안전과장으로 근무했던 강남경찰서 팀장급 직원에게 전화해 사건에 관해 물어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 2016년 (윤 총경이) 몽키뮤지엄 신고 건이 경찰서에 접수돼 있는지, 그것이 단속될만한 사안인지에 대해서 알아봐달라고 했다"며 "누구를 통해 무슨 내용을 전달했는지는 확인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경찰은 몽키뮤지엄 사건을 수사했던 경찰관 A씨와 당시 윤 총경으로부터 전화를 받았던 다른 경찰관 B씨를 지난 15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지난 2016년 몽키뮤지엄은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하고 클럽처럼 영업을 했다가 문제가 돼 경쟁 업체로부터 신고를 당했다. 강남경찰서는 당시 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마무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몽키뮤지엄 수사와 관련, 윤 총경을 비롯한 3명은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입건된 상태다. 경찰은 "윤 총경이 사건에 영향을 미쳤거나 대가로 금품이 전달됐다면 죄명이 바뀔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버닝썬 사건 이후 지금까지 40명을 입건했으며 버닝썬 안팎에서 마약류를 불법 투약 및 유통한 14명 가운데 3명을 구속했다. 이문호 버닝썬 대표도 19일 오전 10시 영장실질심사를 받았다. 이밖에 아레나 등 다른 클럽과 관련해 17명을 입건했으며 물뽕(GHB) 등 마약을 온라인에 유통한 9명도 입건해 수사 중이다.

한편, 경찰은 지난 18일 윤 총경 등의 계좌거래와 통신기록을 확보하기 위해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다. 현재 윤 총경 등 현직 경찰 3명이 공무상 비밀 누설 혐의로 입건된 상태다. 경찰은 윤 총경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를 했다.

신현희 기자  bb-75@hanmail.net

<저작권자 © 이코노미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현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