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4.16 화 11:15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일반
7명 장관후보자 청문보고서 거부한 한국당

 

자유한국당은 28일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친 7명의 장관 후보자 모두 '부적격'이라며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을 거부하기로 했다.

나아가 청와대의 인사 검증 책임을 집중 거론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와 이야기를 하고 있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 접대 의혹을 고리로 한 여당의 공세가 이어지고,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의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이 추진되는 상황에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 거부' 카드로 맞서겠다는 전략으로 읽힌다.

 

황교안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사람들이 과연 장관 자격이 있다고 국민이 생각하겠는가"라며 "완벽한 부적격자들을 체크했다고 주장하는 청와대 검증라인도 전원 교체해야 한다"고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부동산 투기, 탈세, 병역법 위반 등 일반 국민은 평생 하나라도 위반하기 어려운 위법행위들을 수차례 반복한 후보들"이라며 "청와대 인사검증 7대 기준은 이미 선발기준이 됐다"고 꼬집었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문재인 정권 인사청문회 평가회의'에서 장관 후보자 7명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 거부를 결정하고, 이들에 대한 지명철회와 사퇴를 촉구했다.

 

 

 

신현희 기자  bb-75@hanmail.net

<저작권자 © 이코노미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현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