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4.16 화 11:15
상단여백
HOME 라이프 문화
무한도전 종영1주년 라이브방송 "보고 싶었다, 꼭 돌아갈 것"

'무한도전' 멤버들이 종영 1주년을 맞아 반가운 회동을 가졌다.

 

지난 3월31일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종영 1년을 맞아 오랜만에 만난 김태호 PD와 멤버들의 모습이 함께한 사진이 게재됐다.

서울 모처에서 만난 이들(유재석, 박명수, 정준하, 하하, 조세호, 양세형, 황광희)은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기도 했다.

유재석은 "시간이 어떻게 갔는지 모르겠다"면서 "벌써 1년이다. 지난해 3월31일 종영인사를 드리면서도 '빠르면 6~7개월 안에는 인사를 드릴 수 있지 않을까'생각했는데, 내일이 만우절인데 벌써 1년 하고도 하루가 되는 날"이라고 심경을 전했다.

 

특히 이날 박명수는 녹화가 있어 뒤늦게 합석했는데 유재석은 "명수 형이 오니까 정말 '무한도전'을 하는 것 같다"고 말해 뭉클함을 자아냈다.

이에 박명수는 "1년이라는 세월이 느껴지지 않는다"고 말했지만, 유재석은 "느껴진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준하도 소감을 전했다. 정준하는 특히 정준하는 "너무 많이 울어 막방을 못 봤다. 제가 전화를 하면 부담이 될까 봐 전화도 못 했다"고 털어놨다. 이에 유재석은 "두 번째 가게 오픈할 때 화환 보내달라고 전화하지 않았냐"고 농담해 웃음을 자아냈다.

자리에 함께하지 못한 원년 멤버인 정형돈과 노홍철도 영상편지로 팬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노홍철은 "5년 만에 하는 것 같은데 감히 해보겠다"고 말한 뒤 무한도전의 시그니처 구호인 "무한~도전"을 외쳤다.

 

노홍철은 이어 "제가 감히 '무한도전'을 외쳤지만 드릴 말씀은 없다. 제가 드릴 수 있는 말은 한 마디뿐이다. 너무 죄송하다"며 무릎을 꿇고 손을 들어 반성하는 모습을 자아냈다. 심지어 노홍철은 시청자를 향해 큰절을 하기도 했다.

정형돈도 "부득이하게 촬영 중이라 참석하지 못했다. 짧은 시간이지만 좋은 추억을 만들기 바라겠고, 행복한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유재석은 "시가간이 너무 길어져 죄송하다. 오늘도 '무한도전' 언제 하냐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물론 모든 분들이 '무한도전'을 기다리는 건 아니겠지만, 기다려주는 분들이 있는는 게 감사하고, 그래서 저희도 빨리 많은 분들을 만나고 싶다"고 전했다. 또 "이른 시간 안에 찾아뵙길 바란다"고 올해 안에는 뵙기를 소망했다.

 

무한도전 멤버들 역시 언제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다시 돌아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MBC '무한도전'은 지난 2005년 4월23일부터 지난해 3월31일 종영까지 13년이 넘도록 국민 예능으로 큰 사랑을 받은 프로그램이다.

 

박희남  1025ksbb@hanmail.net

<저작권자 © 이코노미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희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