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4.16 화 11:15
상단여백
HOME 라이프 스프츠
부산, 농구와 '썸' 타다
BNK캐피탈은 지난 3월8일 부산시청에서 오거돈 부산시장과 김지완 BNK금융그룹 회장, 이두호 BNK캐피탈 대표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구단 명칭, 연고지와 신임 감독 및 코칭 스텝 등을 발표했다.(출처_한국여자농구연맹)

부산지역을 기반으로 한 ‘BNK 썸 여자프로농구단’이 출범했다.

농구단 명칭인 ‘썸’(SUM)은 BNK금융 계열사인 부산은행 모바일 뱅킹 ‘썸뱅크’에서 따왔다. ‘BNK 썸 여자프로농구단’은 금정실내체육관으로 홈구장으로 하고, 초대 사령탑에는 유영주 전 해설위원이 선임됐다.

 

신임 유 감독은 1994년 히로시마 아시안 게임 금메달의 주역이자 1990년부터 2001년까지 WKBL에서 파워포워드로 맹활약한 인물이다. 유 감독은 선수시절 화려함과 꾸준함으로 1990년 신인상, 1997년 최우수 선수상을 수상하는 등 한국을 대표했다. 또한 2001년부터는 코치, 감독대행, 해설위원 등을 거치며 감독 수업을 착실히 쌓아와 신인 감독으로 기대가 크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구단 측은 지역 유망주가 성장해 BNK 썸 농구단에 입단, 리그를 대표하는 스타 선수로 성장해 나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또한 향후 유소년 농구 지원에도 많은 관심을 가질 것이라는 계획이다.
한편, BNK 썸 여자프로농구단은 6월께 별도의 창단식 이후, 본격적인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신현희 기자  bb-75@hanmail.net

<저작권자 © 이코노미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현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